Contents

시정이야기

제주시, 2022년 문화관광체육분야 586억원 투입

2022년 제주시 문화관광체육국에서는 코로나19로 위축되었던 문화·관광·체육분야의 활력 지원을 통해
시민 일상을 조속히 회복하는데 중점을 두고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.
❍ 이를 위해 총 586억원의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며, 분야별로는
문화예술분야 181억원, 관광분야 65억원, 체육분야 288억원, 도서관 분야 37억원, 공연장 분야 15억원을 투입한다.
 문화로 소통하는 행복 도시 조성
❍ 먼저, 코로나19로 활동이 위축된 지역 예술인의 활력 지원에 총 17억원의 예산을 투입하여
창작활동 지원, 지역 예술인과 함께하는 다양한 문화예술 행사*를 개최할 계획이다.
❍ 다목적 생활문화센터 프로그램 확대 운영 및 작은도서관 운영 활성화 등에도 12억원을 투입하여
문화시설에 대한 시민들의 체감도를 높여 나가고, 도립예술단 운영, 역사·문화예술 프로그램 운영 등에도
88억원을 투입하여 시민들의 문화 향유 기회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.
❍ 아울러, 시민 생활 복지수준 향상을 위해 올해 60억원을 투입하여 시민회관 신축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.
 다시 찾고 싶은 명품 관광도시 조성
❍ 올해 들불축제는 문화·관광업계에 활력을 줄 수 있는 축제로 운영할 계획이다.
예산도 지난해보다 3억2천만원이 증액된 16억원이 투입되는 만큼 지역예술인들의 참여를 확대하고
관광업계에도 활력을 줄 수 있는 축제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.
❍ 그리고 올해 새롭게 준비한 「제주레저힐링축제」도 5억원의 예산을 투입하여
축제와 레저스포츠를 융합한 제주의 대표 축제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.
❍ 또한, 관광객 이용 편의 증진을 위해 37억원을 투입하여 관광지 및 새별오름 기반시설 정비,
관광지 편의시설 보수 등을 추진해 나가고, 유니버셜 디자인을 적용한 올레길 정비도 지속적으로
추진하여 이용자의 불편을 최소화해 나갈 계획이다.

 시민 체감도 향상을 위한 체육여건 조성
❍ 계층별 맞춤형 생활체육서비스 확대를 위해 52억원을 투입하여 종목별 대회 활성화,
생활체육 프로그램 확대 운영, 저소득층과 장애인에 대한 스포츠강좌 수강료 지원 사업 등을 추진하고,
164억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동·서부체육센터 등 체육시설도 대폭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.

❍ 차별 없는 체육환경 조성을 위해 15억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장애인 체육회 운영 활성화,
장애인 종목별 대회 개최 확대, 장애인 체육 프로그램 활성화를 지원하고,
장애인체육회에 생활체육지도자를 배치하여 생활체육 프로그램을 개발·보급해 나갈 계획이다.
❍ 아울러 전지훈련팀 유치 확대를 위해 12억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각종 국내·외 전국대회 유치를 활성화하고,
올해부터 전지훈련팀 선수에 대한 상해보험 가입지원과 심판수당 지원 등
신규 인센터브 지원을 확대하는 등 전지훈련팀 유치에 전력을 다할 계획이다.

 책으로 소통하고 시민에 행복주는 도서관 운영
❍ 제주시 대표 책 축제인 제주독서대전, 제주북페어 개최와 다양한 독서문화 프로그램 제공 및
찾아가는 도서관 이용 서비스 제공 등에 7억원을 투입하고,
❍ 시민들이 희망하는 다양한 도서 구입에 5억 6천만원, 그리고 노후시설 및 장비 교체에도
6억 5천만원을 투입하여 이용자의 편의성을 제고해 나갈 계획이다.
❍ 특히, 제주시 아동친화도시 조성에 맞춰 기적의 도서관 리모델링에 1억 3천만원을 투입하여
아이들을 위한 독서와 놀이 겸용 소통 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.

 수준높은 공연 문화 향유 기획 확대
❍ 올해는 창작오페라 순이삼촌 제작 공연에 4억원을 투입하여 전국화에 본격 나설 계획이다.
올해 9월 서울공연을 추진하고 점차 공연 지역을 확대하여 창작오페라 순이삼촌을
제주의 대표 브랜드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.
❍ 또한,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수준높은 기획 공연도 적극 유치하여
시민들에게 품격 있는 문화예술 향유기회를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.

 제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“코로나19로 인해 문화관광체육분야가 크게 위축된 만큼,
관련 분야가 회복될 수 있도록 올해 계획된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할 것”이라며,
“시민들의 일상에 활력을 불어넣는 한 해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”고 밝혔다.
현재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?